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관룡사 석장승 - 툭 튀어나온 왕방울눈, 주먹코, 아래로 뚫린 콧구멍과 방방한 턱이 인상적 본문

문화ㆍ행사

관룡사 석장승 - 툭 튀어나온 왕방울눈, 주먹코, 아래로 뚫린 콧구멍과 방방한 턱이 인상적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08.07 00:09


경남 창녕군 창녕읍

관룡사 옛길 입구에 서있는 한쌍의 돌장승.
관룡사 입구에 좌우로 마주보게 2주가 서 있는데, 일명 돌장승, 벅수라고도 하며 민속적인 어떤 뜻을 갖고 있다. 이곳으로부터 관룡사의 경내를 표시하는 석표의 구실을 하고 있는 것으로 여겨지며 자연석에 남녀상을 각각 새겼다.

제작연대 알 수 없으나 모두 화강석으로 남장승 높이 224cm, 너비 64cm(왼쪽것, 동쪽).
돌을 거칠게 다듬어 둥근 상투머리와 툭 튀어나온 왕방울눈, 주먹코, 아래로 뚫린 콧구멍과 방방한 턱이 특징적이다.
꼭다문 입술 사이로 송곳니 두 개가 양쪽으로 비스듬히 내려와 양각되어 있다.
여장승과는 달리 관모 쓴 모습에 콧잔등에 굵은 주름 두 개.

여장승은 높이 235cm, 너비 52cm(오른쪽것, 서쪽)
사다리꼴 기단석 위에 구멍을 파서 세웠으며 아래로 내려갈수록 굵어져 안정감, 두상길이가 90cm여서 몸전체 길이의 대부분 차지. 관모 없고 맨머리에 상투만 조각.
코는 주먹코인데 콧구멍 두 개가 아래를 향해 뚜렷이 조각, 꼭 다문 입술 사이로 송곳니 두 개 비스듬히 조각. 몸통에 명문 없음.

사찰경내에 호법신으로 세웠던 것 같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