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간절곶 등대 - 한눈에 시원스레 펼쳐지는 바다를 눈앞에 두고... 본문

국내여행지/명소

간절곶 등대 - 한눈에 시원스레 펼쳐지는 바다를 눈앞에 두고...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11. 21. 10:01

아침 일찍 일어나서 간절곶등대에서 일출을 본 뒤 방어진으로 자리를 옮겨 등대를 구경하는 것도 좋다.  간절갑등대는 울산남부순환도로 입구에서 20여분 거리. 요즘은 해가 7시께 뜬다.

아카시아가 필 즈음은 울산에서 부산해운대 쪽으로 해안선을 따라 달릴 때 바다내음보다 아카시아향기가 더 그윽하다.  하얀꽃을 주렁주렁 매단 아카시아 줄기가 축축 늘어져 있는 산길을 끼고 달리다가 어느새 바다가 펼쳐지기도 하는 이 길은 언제라도 드라이브 코스로는 제격이다.


울주군 서생면 대송리 간절곶등대. 한눈에 시원스레 펼쳐지는 바다를 눈앞에 두고 야트막한 구릉이 펼쳐져 있다.  가족나들이 장소로 언제든 좋은 곳이며 울산지역의 진하해수욕장과 함께 새로운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울산남부순환도로로 입구에서 20분이면 닿는 지역이지만 아주 멀리 떠나온 듯 시원스런 풍경이 이국적이다.

바다를 바라보고 우뚝선 하얀색의 등대를 바라보는 것은 배를 타고 오랫동안 바다여행을 하는 선장을 상상하는 것과 비슷하다. 끝없이 고독하면서도 무한한 상상력을 갖게 해 준다.

등대 앞으로는 솔숲이다.  울기공원처럼 울창하지는 않지만 꼬불꼬불한 모양이 정겹다.  등대가 들어서 있는 집도 온통 흰색이다.  공단이 지척이건만 아주 먼 시골마을인양 모든 움직이는 것의 동작이 느려지는 느낌이다.

해안으로 밀려오는 파도만이 변함없이 철썩인다. 

IMG_2013_05_17_66694222
IMG_2013_05_17_66694222 by intdev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IMG_2013_05_17_66730639
IMG_2013_05_17_66730639 by intdev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IMG_2013_05_17_66575761
IMG_2013_05_17_66575761 by intdev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1920년 3월에 점등되어 관리기관이 바뀌었을 뿐 오늘에 이르고 있다. 등대에는 누구나 올라가 볼 수 있는데, 관리자에게 문의를 하고 방문 기록을 남기면 등대로 올라가도록 해준다.  원통형의 등대안으로 나선형의 계단이 나있다.  창으로 바라보는 바다는 새로운 느낌이다.

등대를 오른편에 두고 바다와 더 가까이 접근할 수 있는 길이 나 있다.  길을 따라 일렬로 포장을 두른 횟집이 잘 정돈되어 늘어져 있다.  바다를 바라보면서 파도소리를 들으며 여러 가지 회를 맛볼 수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