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세존도 - 불교와도 깊은 인연 본문

국내여행지/섬

세존도 - 불교와도 깊은 인연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남해 바다위에 하나의 점으로 존재하는 섬, 세존도. 상주에서 25.6km나 떨어져 있고 뱃길이 험해서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은 아니다. 하지만 바위의 기상과 풍모에 반해 한 번 찾은 사람은 잊지않고 다시 찾게 된다는 섬이다.

세존도의 이름은 불교와 관련이 있다. 석가세존께서 금산에세 도를 깨친후 돌로 배를 만들어 타고 세존도를 뚫고 지나갔다는 것. 이 때 생긴 구멍이 동굴로 남아있다고 전해진다. 섬 꼭대기의 스님 바위나 동굴 천장에 적혀있다는 '미륵'이라는 글씨도 이 섬이 불교와 관계가 있음을 보여준다.

강한 해풍 때문에 사람도 나무도 살지 못하는 곳이지만 갈매기 등 해양조류에겐 더 없는 천국이다.

[승용차]
남해읍에 도착하면 상주로 가는 버스를 갈아타고 상주해수욕장내 상주선착장에서 배를 이용하여 세존도까지 갈 수 있다. 멀리 떨어져 있는 섬이라 왕복 3시간이 걸리지만,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은 완전히 사라질 정도로 절경을 자랑한다.
자가용을 가지고 왔다면, 이동면을 지나 상주쪽으로 진입한다. 상주선착장에서 유람선을 이용해 세존도로 들어설 수 있다. 낚시 겸 세존도로 가려는 사람은 낚시점에 들려 배를 빌리면 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