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단조성 - 해발 9백의 산위에 단지(瓮)같다하여 일명 단지성이라고도 한다 본문

국내여행지/산성

단조성 - 해발 9백의 산위에 단지(瓮)같다하여 일명 단지성이라고도 한다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울산 울주군 상북면 등억리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에 이르기를 단조성(丹鳥城)은 언양관문의 남쪽 13리의 축서산에 있다.
석축의 둘레가 4,050자이며 지금은 폐지되었고 안에 못이 10"이라 하였다.
순조 31년(1831)에 만들어졌던 경상도읍지 속에 수록된 언양읍지(彦陽邑誌)의 성지(城池)에도 기록이 있는데 이를 보면 아래와 같다.
단조성 또 말하기를 단지성(丹之城)이라고도 하며 고을의 남쪽 13리의 축서산 위에 있다. 안에 천지(天池)가 있는데 가뭄에도 마르지 않으며 비가 와도 물은 더하지 않다.
돌성의 둘레는 4,050자인데 언제 쌓은 지는 알 수 없으며 서북쪽은 모두 허물어졌고 동남편은 옛과 같다.
임진왜란 때 명나라 장수가 바라보고 이르되 조선에 성이 없으랴마는 이는 잃을 수 없다 하였다.
박문수(朴文秀)가 재직시 올라와 보고는 山城之固 一夫當關萬夫莫開라고 찬탄하였다.
이 단조성은 해발 9백의 산위에 단지(瓮)같다하여 일명 단지성이라고도 한다.




Ta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