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통도사봉발탑 - 대석과 석발(돌바리때)의 두부분으로 된 특이한 모양의 석조물 본문

문화ㆍ행사

통도사봉발탑 - 대석과 석발(돌바리때)의 두부분으로 된 특이한 모양의 석조물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통도사내 용화전 앞에 서 있다. 대석과 석발(돌바리때)의 두부분으로 된 특이한 모양의 석조물로 탑이라고 하기는 어색하나 다른 적당한 이름이 없으므로 봉발탑이라 불려지고 있다.
네모난 지대석 위에 복련이 새겨진 둥그런 하대석을 얹고 4각의 석주를 세웠다.
그 위에 앙련의 상대석과 육중한 뚜껑을 덮은 석발을 얹어서 대략 석등과 비슷한 형식으로 구성되었다.
석주가 4각으로 된 것과 연꽃잎의 양식으로 보아서 고려 중기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석발은 높이 1m, 직경 90cm이며, 탑 전체의 높이는 3m이다.
화강석으로 된 봉발탑은 미래에 미륵불의 출현을 기다리는 뜻에서 부처의 신표로 법기를 조성해 용화전 앞에 안치했을 것으로 보인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