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남해고현면의느티나무 - 마을주민들과 함께 자라온 남해고현면의 느티나무 본문

숙박/펜션,리조트

남해고현면의느티나무 - 마을주민들과 함께 자라온 남해고현면의 느티나무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경남 남해군 고현면 갈화리

이 느티나무 노거수는 갈화리 앞에 있는 벌판의 중앙을 흘러내리는 실냇가에 자라고 있다. 전하는 바에 따르면 이 마을에서 살고 있는 劉氏의 9대조인 劉同旨가 자기 밭 가운데 심은 것이라고 한다. 마을 사람들이 여름 농사철에 이 나무 밑에서 휴식하면서 농사일을 돌봤다고 한다. 그리고 6.25동란 전까지는 여름철에 이 나무 밑에 마을 청년들이 모여서 좌성, 공원, 총각 및 대방이라는 임원을 선출하기도 하고 논메기등 두레를 계획하는 등 마을의 일을 의논하였다. 그리고 술과 음식을 장만하여 마을의 어른들에게 잔치를 베풀었다. 이런 사유로써 이 나무는 마을의 신목으로 되어왔다. 몇년 전 태풍에 가지가 부러져서 외과수술을 받았다. 느티나무는 높이 17.5m, 가지 밑의 높이가 3m로서 가슴높이의 둘레 9.3m, 뿌리근처의 둘레는 10.6m이다. 가지의 퍼진 길이는 동쪽이 9.6m, 서쪽이 14.5m, 남쪽이 14.5m 그리고 북쪽은 13.5m이다. 수령은 확실하지 않으나 마을 사람들은 400년 정도라고 보고 있다. 느티나무는 느릅나무과의 낙엽교목이며 일반적으로 귀목이라고 부르고 있다. 목재의 무늬가 아름다와서 귀중한 가구재로 사용되었다. 가장 오래 사는 나무의 하나이므로 정자나무로 남아있는 경우가 많다. 사찰 경내에서도 큰 나무가 대개 느티나무이다. 잎은 호생하고 긴 타원형이며 끝이 뾰족하고 가장자리에 뾰족한 톱니가 있으며 길이 2-13㎝이다. 꽃은 5월에 피고 암.수꽃이 한 그루에 달린다. 암꽃은 새 가지의 밑부분에 달리지만 작기 때문에 잘 보이지 않는다. 열매는 둥글며 지름 4㎜ 정도로서 10월에 성숙하지만 쪽정이가 많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