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소록도 - 수목과 화초 어우러진 공원 본문

국내여행지/섬

소록도 - 수목과 화초 어우러진 공원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전남 고흥 녹동항과 600m의 바다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는 곳에 소록도가 있다. 

소록도라는 지명은 마주보는 녹동과 관련이 있다. 녹동은 지형이 풍수지리상 사슴 머리에 해당되므로 녹두(鹿頭) 또는 녹도(鹿島)라고 불리다가 지금의 녹동으로 정착됐으며 소록도는 '작은 녹도'라는 뜻을 담아 소록도라 한 것이다. 섬의 형상이 새끼 사슴을 닮았다는 이야기도 있다.

소록도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이 나환자다. 이곳에 1917년에 세워진 국내 최대의 국립나병원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오랫동안 일반인들의 발길이 닿지 않았으나 점차 섬의 경관이 알려지면서 각광받는 명소로 자리잡았다. 

여행객들이 주로 찾는 곳은 해수욕장과 아름다운 수목들이 어우러져 있는 공원이다. 공원에는 보기 드문 관상수와 화초들이 잘 가꿔져 있다. 나환자 시인 한하운(韓河雲)의 '보리피리' 시비가 있어 서정적인 분위기를 더해준다. 천사의 탑에 적인 '나병은 낫는다'라는 문구는 환자들의 강인한 투병의지를 엿보게 한다.

섬 전체가 개방된 것은 아니어서 일몰 후까지 머물 수는 없다. 숙박과 야영도 금지돼 있다.

[승용차]
● 주암IC - 27번국도 - 벌교 - 2번국도 - 400m 지점서 좌회전 - 고흥읍 - 27번국도 - 녹동항까지 운행.

[대중교통]
● 여수에서 녹동까지 직행버스 20분 간격 운행. 2시간40분 소요.
● 녹동항에서 소록도까지 선박 수시 운항. 5분 소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