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어풍대 - 바위에 새기자 말의 원귀 사라져 본문

문화ㆍ행사

어풍대 - 바위에 새기자 말의 원귀 사라져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충남 금산군 제원면 제원리

제원면 제원리 거북이처럼 생긴 바위벼랑을 보면 '어풍대'라는 전서체 글자가 새겨져 있다.

제원리는 조선시대 제원역이 있던 자리다. 허목이라는 사람이 제원역 찰방으로 일할 때다. 매년 이 지역에서 큰 불이 나 주민들의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허목이 그 원인을 수소문하다가 제원역에서 부리던 말의 원귀 때문에 화재가 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허목이 이 곳 바위에 '어풍대'라 써넣으니 그 이후로는 화재가 일어나지 않고 마을이 화평해졌다고 한다.

[대중교통]
●서울에서 금산행 고속버스 1시간 간격 운행
●대전에서 금산행 직행버스 5분 간격 운행




Ta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