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모상개 해변 - 아담한 백사장엔 정겨움이 가득 본문

국내여행지/바다

모상개 해변 - 아담한 백사장엔 정겨움이 가득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08.07 00:09

충절의 고장 남해의 바다는 부산스럽지 않다. 두리둥실 떠있는 크고 작은 섬들이 바다를 감싸는 듯해서 수면은 호수처럼 잔잔하다.

창선면은 하동에서 남해대교를 타고 들어오면 한시간 남짓을 가야 하는 곳이다. 모상개해변은 창선면에서도 규모가 가장 큰 마을인 장포마을 부근에 있다. 마을에서도 4km 쯤 떨어져 있어 찾아가는 길이 수월치는 않다. 그러나 이런 점이 조용한 곳을 찾는 여행자에겐 오히려 장점으로 다가온다.

길이가 200m 남짓한 작은 백사장과 맑은 물은 먼 길을 달려온 이들에게 푸근함을 준다. 섬 지역에서 흔하게 보는 방풍림이 이 곳엔 없어 따가운 여름 햇살을 피할 수 없는 것이 흠이라면 흠이다. 양산 같은 햇빛 가리개를 준비해가면 도움이 된다. 바다위에 떠 있는 부표들은 홍합양식장이 있음을 알리는 표시다. 갯바위에서 낚싯대를 드리워도 좋다.

모상개해변으로 가는 길에 창선대교와 죽방렴 등을 둘러볼 수 있다.


[승용차]
●남해읍 ⇒ 이동면 ⇒ 창선대교 ⇒ 수산마을 ⇒ 장포마을 ⇒ 언덕길 4km 정도 주행 ⇒ 모상개해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