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선유동계곡 - 선녀가 술을 빚어 마시며 놀았다는 계곡 본문

국내여행지/계곡

선유동계곡 - 선녀가 술을 빚어 마시며 놀았다는 계곡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선유동(仙遊洞)이란 글자 그대로 선녀가 천상에서 하강하여 노닐다 간 곳이라는 뜻. 계곡 위쪽에 놓여 있는 거대한 반석에는 지름이 50cm 깊이가 2m에 이르는 장독 모양의 커다란 홈이 있는데 사람들은 그 옛날 선녀들이 내려와 술을 빚어 담아 두었던 자리라고 말하고 있다.

선유동계곡은 산청군 신안면 안봉리 수월마을 뒤쪽에 있다. 진주에서 산청읍에 이르는 3번 국도를 따라가다 보면 목화를 우리나라에 전래한 문익점을 기리는 도천서원이 나온다. 이곳을 지나 첫 마을에서 월성초등학교쪽으로 우회전해 들어가면 선유동계곡이 시작되는 수월마을에 이른다. 마을에는 대나무와 소나무가 잘 어울어져 있다. 마을 앞을 흐르는 계류를 따라 1km 정도 가면 암벽 깊숙이 감춰져 있는 수월폭포가 보인다. 수량은 많지 않으나 높이 15m에서 흘러내리는 폭포수의 모습에서 소박함을 맛볼수 있다.

폭포수가 모이는 소는 맑고 깊다. 폭포를 이루고 있는 바위 위쪽에는 용의 흔적이 새겨져 있다. 용이 승천하면서 물 양쪽 바위를 걸어가며 천천히 하늘로 올랐는데 그 발자국이 이어져 두 줄로 길게 새겨졌다는 전설이 전해진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