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고운동계곡 - 최치원 선생이 피리를 불며 소요하던 곳 본문

국내여행지/계곡

고운동계곡 - 최치원 선생이 피리를 불며 소요하던 곳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지리산 자락에 위치한 계곡중에서 가장 유명한 곳중 하나. 고운동이란 명칭은 통일신라 시대를 풍미했던 유학자 고운(孤雲) 최치원(崔致遠) 선생의 호에서 따왔다고 한다. 최치원 선생은 피리를 불며 이 곳을 산책하면서 통일신라 말기 암울했던 시대상을 한탄했다는 얘기가 전해져 온다. 

지리산록에는 옥천대, 문창대, 세이암, 환학대 등의 고운과 관련된 지명에 친필이라고 알려진 쌍계사 진감선사 대공탑비, 쌍계석문(雙磎石門), 광제암문(廣濟 門)등의 글씨가 남아 있지만 그의 호를 딴 지명은 고운동이 유일하다. 그만큼 고운동의 경관이 뛰어나다는 뜻일 것이다.

산리 방면으로 가다 외공리의 정각사 안내표지판을 조금 지나 서지관광농원 안내 표지판을 따라 들어가면 고운동계곡을 만난다. 

운여폭포를 지나면 너럭바위인 배바위가 나온다. 길이 20여m, 폭 10여m의 배바위에 오르면 골짜기 아래쪽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특히 계곡물에 떠 내려오는 단풍잎들은 시심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고운동에는 지리산에서 나는 차를 끊여내는 산방과 속세를 떠나 산속에 묻혀사는 사람이 사는 집이 있다. 대부분의 등산객들은 고운동 계곡으로 고운동에 올라 산방에서 차 한잔을 하고 배바위와 연결되는 피리골로 하산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