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청계계곡 - 고갯마루 위엔 돌무덤이 섰고 계곡엔 푸른 물만 본문

국내여행지/계곡

청계계곡 - 고갯마루 위엔 돌무덤이 섰고 계곡엔 푸른 물만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청계(淸溪)계곡은 말 그대로 물이 푸르고 맑은 곳이다. 지금은 도로가 잘 정비되어 드라이브 코스로 적격이지만 그 옛날 깊고 깊은 계곡이었음을 청계란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다.

계곡입구에 자리잡고 있는 남사마을에서도 고적한 분위기는 잘 나타난다. 배양마을에서 중산리 방면으로 4Km 거리에 있는 남사마을엔 토담집 솟을대문을 가진 40여채의 기와집이 동네를 둘러싸고 있는 숲속에 마치 숨은 듯 들어서 있다. 

이 계곡에는 옛날 세속과 인연을 완전히 끊는다는 이름의 단속(斷俗)사가 있었다고 한다. 지금은 사라지고 그 자리는 야영장으로 이용되고 있다. 다만 600여 년의 수령을 자랑하는 매화나무, 선사시대의 유적인 선돌을 비롯해 천년의 풍상을 이겨온 석탑만이 옛 모습을 전해주고 있다.

물이 맑은데다 깊이는 어른 무릎 정도에 지나지 않아 물놀이 하기에 좋다. 최근에는 웅석봉을 넘어 어천계곡으로 가는 고갯길이 잘 포장되어 있어 드라이브 코스로도 인기다.

산을 넘는 신행당고개엔 이정표 역할을 하는 돌무덤이 있다. 옛날에 힘든 시집살이 끝에 친정으로 쫓겨간 여인이 한번 시집가면 출가외인이라는 관습에 매여 갈 곳이 없게 되자 이 고갯마루에서 생을 마쳤는데 죽은 여인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 지나는 사람들이 돌을 던져 지금의 돌무덤이 생겼다고 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