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함안 문암산성 - 내부는 석축이고 위는 흙으로 덮혀 있다 본문

국내여행지/산성

함안 문암산성 - 내부는 석축이고 위는 흙으로 덮혀 있다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경남 함안군 산인면 모곡리 산 111외 1필

함주지에 '문암산성'이 있다고 하였다. 이 산성의 축성년대는 미상 이나 토석혼축으로 되어 있으며 토기편이 많이 검출되는 것으로 보아 가야시대부터 사용된 산성인 것 같다. 마산에서 산인면을 거쳐 이 협곡을 통과해야 현 가야로 들어가는 관문인데 남쪽에는 동지산성이 마주보고 있어 이 산성을 통과하지 않고는 함안으로 들어갈 수 없다.

이 문암산성은 함안군 산인면 모곡리 대천부락에서 북쪽산을 따라 50m 오르면 8부능선을 따라 띠를 두른 듯 산성으로 둘러져 있다. 이 산성도 다른곳과 같이 내부는 석축이고 위는 흙으로 덮혀 있다. 성내의 일부는 경작지로 화하고 여타는 개인묘소로 되어 있으며 동에서 북으로 계속 석축이 연이어져 있다. 그리고 동서남북의 석벽에 자연의 거암이 있어 첨망대로 활용하기 좋도록 되어 있어 마치 인공을 가한 듯한 느낌이 든다. 고로 문암이라 한 것 같다. 북쪽에는 석축이 무너져 있고 돌출된 산이 표주박같이 생겨 남쪽에 있는 산성과 북쪽에 또 소규모의 산성이 있어 큰 산성, 작은 산성이라 부르며 양 산성 중 간소로 고개를 가산고개라 한다.

지세로 보아 낙동강이 범람하면 서편성아래까지 물이 들어왔을 가능성이있다. 성의 둘레는 약 1km이며 남쪽의 일부만 제하고는 성의 윤곽이 뚜렷하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