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익산미륵산성 - 고조선 시대 기준왕이 남하해서 쌓았다 하여 일명 「기준산성」 본문

국내여행지/산성

익산미륵산성 - 고조선 시대 기준왕이 남하해서 쌓았다 하여 일명 「기준산성」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전북 익산시 금마면 신용리 124-1

옛날에는 용화산으로 불렸던 미륵산에는 길이 1.8km의 미륵산성이 있다. 고조선 시대 기준왕이 남하해서 쌓았다 하여 일명 「기준산성」이라고도 부른다. 이 산성이 미륵산에 있기에 미륵산성이라고 호칭하며, 이 미륵산의 명칭이 용화산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기준왕이 도읍하였다기 보다는 마한의 여러나라 중의 하나가 이곳을 중심으로 세력을 누리고 있었던 것으로 보아 산성도 그 때부터 축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산성은 미륵산 동쪽 계곡을 둘러싸고 있는 포곡식 산성이다. 산성내에서는 그 동안에 마한 시대의 유물과 함께 백제 시대의 유물이 발견되었다. 미륵산성은 조선 시대까지 여러 차례 개축되어 왔다.
산성의 둘레는 3,900척, 높이는 8척이며, 성안에서는 석촉<石촉> 능철<菱鐵>, 포석환<抛石丸>, 기타 유물이 발견되기도 하였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