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마이산탑 - 산세가 웅장하다는 것보다 오히려 산의 형태가 기이한 산 본문

국내여행지/명소

마이산탑 - 산세가 웅장하다는 것보다 오히려 산의 형태가 기이한 산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08.07 00:09

전북 진안군 마령면 동촌리 8

마이산은 세계 유일의 부부음양봉(夫婦陰陽峰)으로 명산으로서 갖추어야 할 3가지 요소인 문(門), 굴(窟), 동천(洞天)을 모두 구비한 고원의 영산이다. 마이산은 태고의 역사와 지리, 자연, 신앙, 문화를 간직하고 있다.
마이산은 흙하나 없이 콘크리트 지질의 두 바위봉우리가 있어 그 모양이 흡사 말의 귀 같다고 하여 마이산이라 부른다. 높이는 동쪽 봉우리(숫마이봉)가 667m이고, 서쪽 봉우리(암마이봉)가 673m이며, 두 자웅의 두봉우리가 하늘을 찌를 듯이 솟아 있으며, 용암동문 이라고 새긴 암벽사이를 들어서면 기암괴석이 난립하여 절경을 이룬다. 마이산의 매력은 산세가 웅장하다는 것보다도 오히려 산의 형태가 기이하고 아름다운데 있다 하겠다.
마이산탑은 이곳에 살았던 이갑용 처사가 작은 바윗돌을 쌓아 탑을 만든 것인데, 탑은 모두 80여기에 이르고 있어 대장관을 이루고 있다. 마이산은 신라시대에는 서다산, 고려시대에는 용출산이라 일컬어져 오다가 이태조가 등극하기 전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드릴 때 영감에 산이 마치 금을 묶어 놓은 것 같이 느껴져 속금산이라 명명하였다고 전하지만, 이 산이 마이산이란 이름으로 불리기 시작한 것은 조선 태종에 의해서 라고 한다. 태종이 이 산에 올랐다가 하산, 진안에 이르러 쳐다보니 산의 형상이 흡사 말의 귀와 같다고 하여 산이름을 고쳐 마이산이라 명명하였다고 전하여진다. 산이름도 사계절의 변화에 따라 다르게 불려지는데, 봄에는 돛대봉, 여름에는 용각봉, 가을에는 마이산, 겨울에는 문필봉이라 부른다.
명소로는 화암굴(華岩窟)·은수사(恩水寺)·탑사(塔寺)·
금당사(金塘寺), 나옹암, 초암굴, 태자굴, 황제굴, 선들바위, 남근암, 용주골 약수터 등이 있다.
은수사의 금척(金尺), 금척무(金尺舞), 마이산 天祭, 돌로 쌓아올린 석탑군이 역사적 상징을 지니고 있다.

[승용차]
●서울 ⇒ 호남고속도로 전주 IC ⇒ 26번 국도 ⇒ 진안 방면

[대중교통]
●서울 서초동 남부터미널~ 진안 (직행버스 수시 운행, 4시간20분 소요)

● 시외버스터미널 : (063) 433-2508
- 북부 마이산 방면
* 진안 - 북부마이산 : 07:30, 8:00~18:00, 40분 간격 (17회 운행)
* 북부마이산 - 진안 : 07:40, 08:10~18:10, 40분 간격 (17회 운행)

- 남부 마이산 방면
* 진안 - 남부마이산 : 09:40, 13:10, 13:40, 16:55 (4회 운행)
* 남부마이산 - 진안 : 10:00, 12:50, 13:30, 17:10 (4회 운행)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