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사성암 - 소금강으로 불렸던 암벽들이 둘러쳐진 암자 본문

국내여행지/암자

사성암 - 소금강으로 불렸던 암벽들이 둘러쳐진 암자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구례읍에서 2km 정도 남쪽인 문척면 죽마리 오산 꼭대기에 자리잡고 있는 암자.
암자 뒷편으로 절벽이 치솟아 있는데 풍월대, 망풍대, 배석대, 낙조대, 신선대 등으로 각각 불리고 있다. 옛 문헌에 '바위의 형상이 빼어나 소금강이라고 불렸다'는 기록이 나온다.
'사성암사적'에 원효, 의상, 도선, 진각 등 4명의 고승이 주석하였다고 전해지고 있어 아마도 이들이 이 곳에 수도했던 것으로 보인다.
암자 동쪽으로 50m 정도 떨어진 암벽에 높이 4m 되는 마애입상이 음각돼 있다. 고려 초기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Ta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