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미산산성 - 성곽 스러지고 흙벽 일부만 남아 본문

국내여행지/산성

미산산성 - 성곽 스러지고 흙벽 일부만 남아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미산산성은 남산면과 용성면을 나누는 경계지역의 구릉에 있었다.

성의 규모가 작아 둘레가 400m에 불과하다. 돌담과 흙담을 혼합한 토석혼축 형식이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대부분 무너져 버리고 토벽 일부만 남아있다.

성과 관련한 기록이 없는데다 발굴조사에서도 별다른 유물이 출토되지 않아 축성시기와 형태를 파악하기 어렵다. 조선 효종조에 축조돼 고종조에 없어진 관란서원터가 성안에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