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압량면과 진량면 토성 - 삼국통일의 기초 다진 군사훈련장 본문

국내여행지/산성

압량면과 진량면 토성 - 삼국통일의 기초 다진 군사훈련장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압량면 압량리, 내리 진량면 선화리 등 3곳에 소규모의 토성이 남아있다. 토성의 형태는 타원형이며 윗면이 평탄하게 정리돼 있는 것이 이 지역 토성의 특징이다.

이들 토성은 방어목적으로 쌓은 것이 아니라 군사훈련장을 만들기 위해 축조한 것으로 전해진다. 신라 김유신 장군이 압량부(현재의 경산시)의 군주로 있으면서 선덕여왕의 명에 따라 만들었다는 것이다. 모집한 의병을 훈련시켜 삼국통일을 위한 전투에 투입했다고 한다.

이중 규모가 가장 큰 것은 압량리 토성으로 폭이 90m정도다. 선화리 것이 가장 작아 폭이 14m에 불과하다. 이 토성들은 1971년 사적 제 218호로 지정됐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