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장충단공원 - 민족정기를 말살하려했던 애사가 깃든 곳 본문

카테고리 없음

장충단공원 - 민족정기를 말살하려했던 애사가 깃든 곳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서울 중구 장충동2가 196

공원 퇴계로6가에서 한남동 방면으로 올라가는 남산북측에 위치하고 있는 장충단공원은 조선말 을미사변과 춘생문 사건당시에 명성왕후가 일본인에 의하여 시해당할때 궁 내부대신 이경직, 시 위대장 홍계훈을 비롯하여 그밖의 장병들이 일본인을 물리치다가 순국하신 충신, 열사들의 영령을 위로하기 위하여 고종황제께서 광무4년(1900)11월 지금의 장충단공원인 남소영 자리에 사당인 장충단을 짓고 비를 세워 매년 봄가을에 제를 지내도록 한 곳입니다. 사당은 6.25동란때 소실되었으며, 현재 이 이대에는 장충단비, 수포교, 사명대동상, 유관순동상, 최현배 동상 등이 있습니다.
일제시대에 대일감정을 악화시킨다는 구실로 제사를 금지케하였고 이 부근일대를 공원으로 만들어 벚꽃 수천그루를 심고 장충단공원이라는 이름으로 경성부에서 관장하였고, 이토오 히로부미의 보제사인 보문사를 세우는 등 민족정기를 말살하려했던 애사가 깃들여져 있던 곳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지금은 베드민턴, 에어로빅 등 새벽운동을 하는 시민, 남산을 산책 또는 조깅하는 시민들로 많이 이용되고 있으며 도심속의 휴식공간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습니다.



[대중교통]
*지하철
지하철 3호선타고 동대입구역에서 하차 5번출구로 나온 후 도보 1분
*버스
154, 28, 28-1, 63-1, 917(좌석) 버스를 타고 장충체육관에서 하차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