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동천암 - 양사헌의 일필휘지(一筆揮之) 돋보여 본문

국내여행지

동천암 - 양사헌의 일필휘지(一筆揮之) 돋보여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경북 상주시 화북면 용유리

동천암은 '소백산맥의 마지막 비경'이라고 칭해지는 쌍룡계곡에 있는 바위다. 병천마을 도로옆에 비스듬히 누워있는데 초서로 동천(洞天)이라 새겨져 있다.

글씨는 조선 중종 때의 명필 양사헌이 썼다고 전해진다. 두 글자를 이어 붙여서 한 획으로 휘갈겼는데도 바위와의 균형이 잘 들어맞는다. 그러나 '동천'을 쓴 연유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하늘이 돈짝만하게 보이는 통바위골'이라는 뜻으로 풀이하는 사람도 있다.

[대중교통]
●서울강남고속버스터미널에서 상주행 버스 1일 15회 운행. 상주에서 화북면까지 시내버스 이용.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