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수종사 - 세조가 만년 요양길에 지은 사찰 본문

국내여행지/사찰

수종사 - 세조가 만년 요양길에 지은 사찰

여행정보 넥스루비 2016.08.24 21:34

운길산 중턱에 자리하고 있는 사찰로 시원한 전경이 압권이다. 세조가 만년에 지병인 나병으로 오대산까지 갔다가 수로로 한강을 따라 환궁하는 도중에 양수리까지 왔을 때 운길산 바위틈에서 물방울이 떨어지면서 종소리를 내는 것을 듣고 수종사라는 절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수령이 550년이 넘는 은행나무가 버티고 서있어서 가을이면 노란 잎으로 더욱 아름다은 광경을 연출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