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압해도 - 원시 어로법 보존 본문

국내여행지/섬

압해도 - 원시 어로법 보존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압해도는 압해면의 섬들을 거느리는 어미섬이다. 목포와 채 2km로 안되는 거리에 있어서 다른 섬들과 육지를 연결해주는 중간 기착지 역할을 한다. 자동차를 싣고 나르는 철부선이 자주 운항하여 뭍과 교류가 많지만 섬마을다운 풍치를 잃지 않는 곳이다.

이 섬에서 반드시 찾아봐야 할 것은 '독살'이다. '독살'은 돌로 담을 쌓아 밀물에 들어왔던 고기가 썰물에 빠져나가지 못하게 해서 잡는 원시적인 어로법이다. 자연상태에서 건져올리기 때문에 서로 부딪혀 신선도가 떨어지는 그물잡이보다 육질이 단단하고 감칠맛이 돈다고 한다.

고이리에 남아있는 광산성(또는 고이산성), 동서리의 장군지팡이(선돌) 등은 압해도에서 손꼽히는 역사유적이다. 광산성은 고려초기에 축조됐다는 설이 있으나 더 이전인 삼한시대나 후삼국시대에 만들어졌을 것으로 추정하는 학자도 있다.
동서리에 있는 장군지팡이는 높이 4.8m,폭 1m의 길쭉한 돌이다. 주민들을 통해 전해지는 전설에 따르면 이 바윗돌 아래에는 이 곳에서 훈련을 받다 죽은 군사의 시체와 무기가 들어있다고 한다. 복룡리의 지석묘도 학계의 주목을 받는 유물이다.

섬 주변에 고기가 잘 다니는 길이 많은데다 개펄이 찰져서 먹이가 풍부한 탓에 농어, 숭어등이 잘 잡힌다.

[대중교통]
● 목포 북항에서 철부도선 수시 운항. 소요시간 10분. 요금 왕복 600원. 승용차는 왕복 6000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