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금몽암 - 마치 일반 주택처럼 생긴 암자 본문

국내여행지/암자

금몽암 - 마치 일반 주택처럼 생긴 암자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강원 영월군 영월읍 영흥1∼8리

보덕사에 딸린 암자이다. 유배 중이던 단종이 궁에 있을 때 꿈에 보았던 장소와 비슷하다 해서 금몽암(禁夢庵)이라 했다고 전해진다. 1745년 장릉 참봉 나삼이 그 터에 절을 지었으며 1792년 한명, 재엽 등이 지금의 모습인 일반 건물 형태로 중수했다.
16칸 기와집이며 해강 김규진이 쓴 '금봉암'과 '우화루' 현판이 걸려있다. 부도와 부도탑이 각 1기씩 있다. 목판에 새겨진 '금몽암 중수기'에 이 암자의 내력이 적혀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