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마룡지 - 용의 아들 서동이 태어난 곳 본문

문화ㆍ행사

마룡지 - 용의 아들 서동이 태어난 곳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전북 익산시 금마면 서고도리 연동마을

금마면 서고도리 연동마을 뒷산은 서동이 어려서 마를 캐다가 오금(五金)을 얻은 곳이라 하여 오금산(五金山)이라 한다. 마룡지(馬龍池)는 이 오금산 밑에 있는 옛 못으로 용샘(龍泉)이라고도 부른다. 논 가운데 돌로 둘레를 쌓아올린 주변에 줄풀이 우거져 있어 마을 사람들이 따로 옆에 작은 우물을 만들어 농수(農水)로 사용하고 있다.

<신동국여지승람>에 [ 오금사(五金寺) 남쪽 백여보 되는 자리에 있다. 세상에 전하기를 '서동대왕의 어머니가 축실(築室)을 하였던 곳'이라 한다 ] 는 기록이 있다. 전설에 의하면 서동(백제 무왕이 됨)의 어머니가 과부가 되어 이곳 못 가에 집을 짓고 살았는데 샘의 용(龍)과 관계를 맺어 서동(薯童)을 낳았다고 한다. 후에 서동은 신라 진평왕의 딸 선화공주를 아내로 맞이하여 이곳에 와서 같이 살다가 법왕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고 한다. 오금산 밑에서 어렵게 마를 캐며 살던 서동은 왕위에 오르게 되자 어머니를 위하여 오금사(五金寺)라는 절을 오금산 아래에 지었다.

그 집터라고 전하는 곳이 지금도 우물가에 남아있다고 전하는데 현재는 시멘트 시설을 해놓아 옛 모습을 찾아볼 길이 없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