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칠갑산 도립공원 - 일곱 개의 명당자리가 있는 곳. 산은 낮은 산이나 계곡은 깊고 수림은 울창해 '신비' 본문

국내여행지/도립공원

칠갑산 도립공원 - 일곱 개의 명당자리가 있는 곳. 산은 낮은 산이나 계곡은 깊고 수림은 울창해 '신비'

여행정보 넥스루비 2016.06.19 19:01

총면적 31.97㎢. 1973년 3월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칠갑산을 중심으로 지천구곡, 삼형제봉, 냉천 등의 명소가 포함됐다.

칠갑산은 해발 561m의 야트막한 산이나 산봉우리마저 숲으로 우거질 정도로 자연림이 울창하고 계곡이 깊어 '충남의 알프스'라고 불린다. 칠갑산은 '콩밭 매는 아낙네야'로 시작하는 대중가요로 유명해졌다.

원래 칠악산이었으나 불교의 영향으로 일곱 성인의 칠(七)과 십이지간의 첫자인 갑(甲)을 따 칠갑산으로 이름이 바뀌었다고도 하고 계곡에 7곳의 명당자리가 있어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한다.

수림이 울창한 칠갑산은 어느 산보다 사계절이 변화가 뚜렷하다. 특히 4~5월이면 벚꽃터널과 진달래터널이 형성돼 찾는 이의 탄성을 자아낸다. 가을에는 단풍이 산 중턱에 만들어진 천장호와 어울어져 한폭의 그림과 같은 비경을 만들어 낸다. 정상으로 오르는 고갯 마루턱에는 구한말 위정척사를 주창한 유학자이자 의병장인 면암 최익현 선생의 동상이 서 있다.

신라시대 세워진 절인 장곡사가 있고 계곡으론 아흔아흡, 백운, 냉천, 천장, 강감찬, 장곡계곡 등이 수려한 모습을 자랑한다.

등산코스는 여러 갈래가 개발되어 있으나 한치고개를 거쳐 장곡사에 달하는 등반길이 가족산행으로도 적합해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다. 칠갑산 서쪽에는 자연휴양림이 있고 대천해수욕장과 도곡온천, 덕산온천이 인근에 있다.

1984년부터 매년 9월23월에서 10월1일까지 칠갑문화제가 열린다.

주요 명소로는 정상, 아흔아홉골, 칠갑산장(최익현동상, 칠갑산노래조각품등), 천장호, 장곡사, 정혜사, 자연휴양림, 도림사지, 두륭성이 있다.

천장호 출렁다리

장곡사

장승공원

[대중교통]
●서울 ⇒ 청양 (07:38∼18:47, 하루 15회 운행, 3시간 소요)
●대천(대전행) ⇒ 청양 (06:40∼19:00, 25분 간격 운행, 35분 소요)
●청양(공주,대전행) ⇒ 대치리, 한치고개 (06:30∼19:50, 16분 간격 운행, 10분 소요)
●청양(장곡사행) ⇒ 장곡사 (08:00∼20:10, 하루 8회 운행, 20분 소요)
●청양(홍성행) ⇒ 장곡리 (07:40∼21:20, 하루 17회 운행, 30분 소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