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용장사지마애여래좌상 - 잘게 주름잡은 옷주름이 인상적 본문

문화ㆍ행사/문화재

용장사지마애여래좌상 - 잘게 주름잡은 옷주름이 인상적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경북 경주시 내남면 용장리 산1-1

삼륜대좌불 동쪽에는 높이 5.5m 너비 3.6m 가량되는 깎아 다듬어 놓은듯한 평평한 암면이 남쪽을 향해 있다. 이 암면에는 연꽃위에 결가부좌로 앉아 항마촉지인을 표시한 석가여래상이 돋을 새김으로 나타나 있다.

대좌의 연꽃은 비교적 사실적으로 표현되어 있으나 하늘에 떠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것은 정면에 있는 꽃잎은 크게 나타내고 양옆으로 가면서 차츰차츰 작게하여 끝에가서는 구름같이 흐려져 사라져 버리게끔 되어있기 때문이다.
어깨를 펴고 당당하게 앉은 몸체와 멀리 정면으로 수리산을 내다보는 얼굴에서는 엄격한 위엄과 자비를 동시에 느끼게 한다.

머리길이를 반분한 자리에 눈썹이 길게 그어졌고 양눈썹에 이어 아래로 뻗어내린 예리한 콧등은 얼굴길이의 1/3쯤에서 고운 코를 형성하였다.
굳게 다문 입술은 양가에 힘을 주어 긴장된 표정인데 풍성한 두뺨과 군살이 찐 넓은 턱의 부드러운 곡면은 그 긴장을 풀어 엄격하면서도 자비로운 미묘한 표정을 나타내고 있다. 가늘게 그어진 눈의 윗시울이 곡선으로 그어져있기 때문에 얼굴엔 미소가 어려있다. 육계는 덩실하여 넓은 얼굴과 조화를 이루었고 머리카락은 나발로써 표현되었다.

이 불상에서 무엇보다 인상적인 것은 잘게 주름잡은 가는 옷주름이라 하겠다.
무늬없는 두겹의 원으로 그려져 있는 두광과 신광이 소박하게 표현되어 있기 때문에 잘게 주름잡아 몸체를 감싸흐르는 옷주름은 유난히도 잔잔하게 느껴진다.
이렇게 잘다란 옷주름은 인도 굽타시대 마투라 불상에 영향 받은 것이라 짐작되는데 왕정골에서 발견되었다는 여래입상도 같은 수법으로 되어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