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팔공산마애약사여래좌상 - 병고에 허덕이는 많은 중생들의 돈독한 믿음을 받았던 약사불상 본문

문화ㆍ행사/문화재

팔공산마애약사여래좌상 - 병고에 허덕이는 많은 중생들의 돈독한 믿음을 받았던 약사불상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이곳 절벽에 새겨진 이 불상은 통일신라< 統一新羅 > 때의 뛰어나고 거대한 마애약사불상이다. 연꽃대좌< 蓮華臺座 > 위에 앉아 불꽃무늬에 휩싸인 이 불상은 민머리칼의 머리 위에 큼직한 육계< 肉계 >, 세련되고 단아한 이목구비, 탄력있고 우아한 얼굴과 어깨의 둥글고 탄력감나는 표현, 잘쑥한 허리와 무릎에서 밖으로 내려뜨린 오른손과 무릎 위에 얹어 약그릇을 들고 있는 왼손의 세련성등은 이상적인 사실양식< 寫實樣式 >을 나타낸 것이다.

우견편단< 右肩偏袒 >의 불의< 佛衣 >는 몸의 굴곡이 드러날 정도로 얇은 편인데 옷주름들은 유려< 流麗 >하고도 규칙적이며, 가슴에서 옷깃이 한 번 뒤집혀지는< 反轉 > 등 8세기 불상의 특징을 보이고 있다. 광배< 光背 >는 두신광< 頭身光 >과 불꽃무늬의 거신광< 擧身光 >으로 구성되었는데 연꽃무늬와 당초< 唐草 >무늬가 유려하면서도 정교하게 새겨졌다.

대좌는 연꽃대좌로 복련< 覆蓮 >과 겹잎의 앙련< 仰蓮 >으로 이루어졌는데 이들을 받치고 있는 용< 龍 > 두 마리가 표현되어 있어 화려하다. 이처럼 탄력적이고 세련되며, 우아하고 화려한 사실주의 양식의 걸작으로 병고< 病苦 >에 허덕이는 수많는 중생< 衆生 >들의 돈독한 믿음을 받았던 약사불상이라 하겠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