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남원큰엉 - 큰 바위덩어리가 아름다운 자연을 집어 삼킬듯이 본문

국내여행지/명소

남원큰엉 - 큰 바위덩어리가 아름다운 자연을 집어 삼킬듯이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08.07 00:09

때묻지 않은 남국의 해안절경이 숨어 있는 남원큰엉은 큰 바위덩어리가 아름다운 자연을 집어 삼킬듯이 입을 크게 벌리고 있는 언덕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거북이 등짝처럼 쩍쩍 갈라진 검은 용암 덩어리와 투명한 바닷물이 아름다운 조화를 이룬다.
큰 바위가 입을 크게 벌리고 있는 형상의 기암절벽 이라고 해서 "큰엉" 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곳은 비교적 덜 알려진 해안으로 근래들어 인근에 들어선 영화박물관과 더불어 점차 새로운 관광지로 부상되는 곳이다. 끊임없이 밀려 들어오는 파도 끝에 높이 30미터, 길이 200미터의 기암절벽들이 버티고 있고 파도가 오랜 세월동안 드나들었던 자연동굴이 2개, 그리고 절벽 위 등성이에는 잔디밭과 놀이터가 조성되어 있으며 넓은 바다 위를 마음껏 질주하는 모터 보트가 한눈에 들어오고 갯바위에는 강태공들이 부지런히 낚시줄을 던지며 낚시를 즐기는 모습도 눈에 들어 온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