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승안사지 삼층석탑 - 2중 기단의 3층 석탑으로 석탑의 전형적인 양식을 따르고 있다 본문

문화ㆍ행사

승안사지 삼층석탑 - 2중 기단의 3층 석탑으로 석탑의 전형적인 양식을 따르고 있다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08.07 00:09


경남 함양군 수동면 우명리 산 10(구 승안사내)

고려시대 석탑의 다양한 양식중 신라 이래의 조각 양식을 충실히 계승하면서 부분적인 면에서 고려화가 뚜렷한 작품이다. 기반부는 이중으로 되어 있고 하층 기단은 地帶石과 中石, 甲石을 한 돌에 새겨 모두 네개의 돌로 구성되었다.

중석은 높고 각 면에는 우주(隅柱), 탱주(撑柱)가 1주씩 조각 되어 있다. 갑석은 턱이 얕고 윗면에는 단의 받침이 있다. 상층 기단 중석은 모두 4매의 판석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탱주로 양분된 각 면에는 佛, 보살(普薩), 비천상(飛天像) 등이 2구씩 8구가 양각되어 있다. 탑신부는 옥시노가 옥개석이 각각 별석이며, 각 층 옥신에는 우주형이 얕게 조각되어 있고 초층에는 사천왕상(四天王像)이 각 면에 하나씩 조각되어 있다.

옥개석은 옥신에 비해 두터워 둔탁하고 육중한 느낌을 보이는데 처마 윗선은 거의 수평을 이루다가 네 귀에서 반전을 보이며 낙수면의 경사가 심한 편이다. 옥개받침은 각층 4단인데 처마 밑에 넓은 공간을 두고 있는 것도 특이하다. 상륜부(相輪部)는 노반(露盤), 복발(覆鉢), 앙화(仰花)가 남아 있는데 복발에는 중앙에 2條帶線이 둘려져 있다.

이 석탑은 원래의 위치에서 두번에 걸쳐 이동 되었는데 1962년 옮겨 세울때 초층 옥신 윗면의 원형 사리공에서 원통형 사리함, 녹유사리병, 비단조각과 주머니, 유리구슬 등이 발견되었다. 원통형 사리함 밑에 놓였던 주머니 안에서 홍치(弘治) 7년(朝鮮 成宗 25년 : 1494) 중수에 관한 내용을 적은 韓紙黑書重修記가 발견되어 이 장신구는 이 때에 장치된 것으로 생각된다.

- 규 모 : 高 420Cm


[승용차]
함양 -> 수동 -> 승안사지(8km)
함양 -> 지곡 -> 승안사지(8k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