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통도사석등 - 경쾌하고 유려한 신라형 석등 본문

문화ㆍ행사

통도사석등 - 경쾌하고 유려한 신라형 석등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583번지

통도사 석등(通度寺石燈)

통도사 대웅전 옆에 위치한 관음전(觀音殿)은 초창이 자세하지 않으나 이 석등의 형태로 보아 고려시대에는 이미 건립되었던 것으로 판단된다. 관음전 전방에 위치한 이 석등은 하 나의 돌로 된 장방형의 지대석(地臺石) 위에 하대석(下臺石), 간주(竿柱)가 8각으로 되어 있다. 하대석은 8각으로 2개의 돌로써 하대석을 이루는데 아래 돌에는 8면에 각각 하나씩의 안상(眼象)을 새겼고 그 형태는 직사각형의 모양에서 네 모서리를 잘라낸 부등변 8각형 이다. 그 위에 팔엽복판연화문(八葉複瓣蓮花文)을 음각으로 8개 새겼다. 간석(竿石) 역시 8각으로 간주 중간에는 2개의 음각선으로 삼분한 테를 두른 특이한 형태 이다. 상대석에도 역시 하대석과 같이 팔엽연화문(八葉蓮花文)을 앙련(仰蓮)으로 새기고 있다. 화사석은 4각형으로 동서남북 4면에 장방형의 등창(燈窓)을 내었다. 그 위에 놓인 옥개석(屋蓋石)은 8각으로서 귀꽃을 가지고 있으나 통일신라시대처럼 세밀하게 조각된 것 이 아니라 단면이 반원형(半圓形)인 폭 4cm가량의 덩어리를 올려 놓은 형상이다. 전각(殿閣)의 반전은 경쾌하고 시원한 느낌이다. 옥개석과 상륜부(上輪部)가 만나는 옥개 석 상단 중앙부에 보상화문(寶相花文)을 얕은 부조로 새긴 점이 특징적이며, 위의 상륜부는 하나의 긴 원통형 돌에 보주(寶珠)와 그밖에 몇가닥의 둥근 테두리를 새기고 있다.

- 참고문헌 : 경상남도, 1995, <<경남문화재대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