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한신계곡 -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내닫는 폭포수의 행렬 본문

국내여행지/계곡

한신계곡 -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내닫는 폭포수의 행렬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마천면 백무동에서 세석고원까지 10km 가량 꼬리를 몰고 내달리는 폭포수의 행렬이 한신계곡이다.
험준하면서도 수려한 자태에 걸맞게 한신계곡의 이름에도 많은 사연을 안고 있다. '깊고 넓은 계곡'이란 뜻으로 명명됐다는 얘기가 있는가 하면 한여름에도 몸에 한기를 느낀다 해서 이름 붙여졌다는 이야기도 있다. 옛날 한신이란 사람이 농악대를 이끌고 세석으로 가다가 급류에 휩쓸려 죽었는데 그뒤 비가 오는 날이면 계곡에서 꽹과리소리가 들린다해서 한신계곡이라고 불리게 됐다는 주장도 있다.

한신계곡의 본류는 세석이다. 하지만 이 계곡 주위의 여러 갈래 물줄기들은 다른 이름으로도 불린다. 백무동 앞의 계곡을 백무동계곡으로 지칭할때 백무동계곡은 크게 네갈래의 큰 계곡을 안고 있다. 백무동 위로 세석까지의 한신계곡과 덕평봉 북쪽에서 발원하는 바른재골, 칠선봉부근에서 내려오는 곧은재골, 장터목방향에서 흘러내리는 한신지계곡 등이다.

이 가운데 한신계곡은 촛대봉과 영신봉 사이의 협곡으로 만들어져 가네소 폭포에서 한신지계곡과 합류하여 백무동으로 이어진다. 한신계곡의 등반기점은 백무동이다. 백무동까지 자동차로 갈 수도 있으며 여기서 야영장을 지나 넓은 길을 따라 첫나들이 폭포까지 쉽게 오를수 있다.
백무동 - 첫나들이 폭포까지 2Km구간은 계곡과 절벽을 사이에 두고 평탄한 오솔길이 나 있다. 주변의 울창한 산림들과 시원한 물소리가 잘 어울려 환상의 등산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가족등반이 가능해 특히 인기가 높다.


[승용차]
올림픽고속도로 - 지리산 IC - 1084번 지방도, 24번 국도 - 인월사거리에서 직진 - 60번 지방도이용 대정삼거리에서 좌회전 - 가흥삼거리에서 우회전 - 한신계곡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