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상주화서면의반송 - 동제(洞祭)를 드리며 새해의 풍작과 행운을 기원 본문

문화ㆍ행사

상주화서면의반송 - 동제(洞祭)를 드리며 새해의 풍작과 행운을 기원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경북 상주시 화서면 상현리 50-1외 2필

수령<樹齡>은 400년이며, 나무의 크기는 높이가 16.5m이고, 가슴높이의 둘레는 밑에서부터 여러 대로 갈라졌기 때문에 4.3m에서 4.8m 정도로 되었으나 각 가지의 굵기는 훨씬 작다. 

가지의 길이는 동쪽이 12.9m, 서쪽이 10.8m, 남쪽이 11.2m, 북쪽이 14.2m이다. 논밭 가운데 공지<空地>에서 자라며 지면부<地面部>에서 두 개로 갈라져서 자라며 가까운 데서 보면 두 그루같이 보이고 먼데서 보면 한 나무처럼 자라고 있다. 

두 그루같이 보이는 줄기는 지면<地面>에서 다시 여러 개로 갈라져서 사방<四方>으로 퍼졌다. 솔잎을 긁어 가면 재앙이 든다고 전하여 짐으로써 낙엽<落葉>을 채취<採取>하지 않고 있으나 뿌리가 많이 노출<露出>되었다. 몇 년전 한 가지가 벼락을 맞아서 반정도<半程度> 고사<枯死>하였다. 

옛날에는 이 나무에 이무기가 살고 있다는 전설이 있어 사람들이 접근하지 못하였다. 지금도 흐린 날씨때에는 나무 주변에 구름이 끼고 이무기의 우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고 한다. 

나무의 형태<形態>가 탑같이 생겼다고 탑송<塔松>이라고도 하며 정월<正月> 보름에는 마을 사람들이 모여 와서 동제<洞祭>를 드리며 새해의 풍작<豊作>과 행운<幸運>을 기원<祈願>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