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법주사마애여래의상 - 법주사의 성격을 알려 주는 주존(主尊) 미륵불(彌勒佛) 본문

문화ㆍ행사/문화재

법주사마애여래의상 - 법주사의 성격을 알려 주는 주존(主尊) 미륵불(彌勒佛)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충북 보은군 내속리면 사내1∼2리 209

높이 약 6m나 되는 큼직한 바위에 양각된 이 여래좌상< 如來坐像 >은 보기 드물게 의자에 앉아 있는 의상< 椅像 >으로 옆 바위에 조각된 지장보살< 地藏菩薩 >과 함께 법주사< 法住寺 >의 성격을 알려주는 미륵불상< 彌勒佛像 >이다. 둥글고 온화한 얼굴, 길고 큼직한 코, 둥근 눈썹, 뚜렷한 눈두덩, 꽉 다문 두꺼운 입술 등은 길다란 귀, 삼도< 三道 >의 표현 등과 함께 고려< 高麗 > 초기< 初期 > 마애불< 磨崖佛 >의 특징적인 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넓은 어깨에 비해서 유난히 잘쑥한 허리는 비사실적인 수법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러한 점은 거의 수평적< 水平的 >으로 처리한 조각수법< 彫刻手法 >에서도 나타난다. 법의< 法衣 >는 우견편단< 右肩偏袒 >으로 가슴에서 양다리 사이로 유려한 곡선을 이루며 부드럽게 처리하였으나 도식화< 圖式化 >된 경향이 엿보인다. 이 불상< 佛像 >의 오른쪽에 음각< 陰刻 >된 마애조각은 선사시대< 先史時代 > 암각< 岩刻 >이라는 일설< 一說 >도 있지만 의신조사< 義信祖師 >가 불경< 佛經 >을 실어오는 모습과 소가 불법< 佛法 >을 구하였다는 내용의 법주사의 창건 설화와 관계되는 암각화로 추정되고 있다. 하여튼 이 불상은 고려시대 대표적인 마애불이자 법주사의 성격을 알려 주는 주존< 主尊 > 미륵불< 彌勒佛 >로 중생< 衆生 >들의 눈길을 한몸에 받고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