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선바위와 남이포 - 백사장까지 갖춰 피서지로 각광 본문

국내여행지/명소

선바위와 남이포 - 백사장까지 갖춰 피서지로 각광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08.07 00:09

경북 영양군 입암면 연당1∼2리

입암면 연당리에는 반변천과 청계천이 모이는 곳이 있다. 두줄기 물이 만나 하나의 큰 줄기를 이루는 이 지점을 남이포라 부른다. 남이장군이 이 곳에서 역모자를 벌했다는 전설이 전해진다.

남이포 강변에는 물속에서 솟아 오른듯한 바위가 하나 서 있다. 우뚝하게 서 있어서 '선바위'라는 이름을 얻은 것이다. 한자표기로는 입암(立岩)이라 통한다.

남이포와 선바위가 어우러진 강변에는 은빛 모래사장까지 있어 피서지로 제격이다. 강물에 비친 선바위를 보면서 산책을 해도 좋은 곳이다. 관광객 유치를 위한 편의시설들도 확충될 예정이다.

[대중교통]
●영양읍에서 입암행 버스 이용.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