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상주읍성 - 일제시대에 완전히 없어져 본문

국내여행지/산성

상주읍성 - 일제시대에 완전히 없어져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상주읍성은 축성과 훼손을 거듭 겪은 비운의 성이다.

낙양, 무양, 남성, 서성 일대를 원형으로 연결하는 상주읍성을 언제 어떤 목적으로 축성한 것인지 밝혀져 있지 않다. 다만 '상산지'에 "석축 둘레는 1549척이고 높이는 9척이며 성내에는 21개의 샘과 1개의 연못이 있다"고 기록돼 있어 당시의 모습을 짐작할 뿐이다.

이 성은 임진왜란 때 정기룡 장군이 왜적을 격퇴한 곳으로 알려진다. 임진왜란을 겪은후 허물어졌다가 여러차례 보수공사를 거쳐 어느정도 복원됐으나 일제시대에 다시 철거돼 옛 형태를 찾아보기 어렵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