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당교 - 당의 소정방군 물리친 격전장 본문

문화ㆍ행사

당교 - 당의 소정방군 물리친 격전장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경북 문경시 모전동

당교(唐橋)는 문경시와 상주시 경계에 있는 길이 10m도 채 안되는 다리다. 지금은 다리 이름조차 모르는 사람이 많지만 희대의 드라마가 벌어졌던 다리다.

고구려와 백제 사이에 끼어 국운이 위태롭던 신라는 당나라와 손을 잡는데 성공, 백제를 쳐부수게 된다. 그러나 당나라 소정방은 백제를 독식하고 만다. 게다가 신라의 문무왕을 계림도둑으로 격하시키고, 신라의 국호도 계림도독부로 고치는 등 만행을 저지른다. 이에 격분한 신라의 김유신 장군은 이 다리에서 소정방군과 격전을 벌여 격퇴시킨다. 다리 아래 개울은 적군의 피로 물들었고 적군의 시체가 산을 이루었다.

격전이 벌어졌던 다리는 당교로 불리게 됐다. 우리말로는 중국과 관련있다해서 '뙤다리'가 됐다.

문경시는 당교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1990년 청사내에 당교사적비를 세웠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