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노산대 - 청령포 서남쪽으로 이어져 있는 층암절벽이 푸른 강물과 연결되는 산봉우리를 노산대라 하는데.. 본문

국내여행지/명소

노산대 - 청령포 서남쪽으로 이어져 있는 층암절벽이 푸른 강물과 연결되는 산봉우리를 노산대라 하는데..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12. 20. 09:32

청령포 서남쪽으로 이어져 있는 층암절벽이 푸른 강물과 연결되는 산봉우리를 노산대라한다. 단종이 상왕에서 노산군으로 강봉되어 청령포로 유배된 후 매일 한양땅을 바라보며 시름에 잠겼던 곳이다.

노산대에 오르면 광천리와 청령포, 마굿 일대의 전경이 한눈에 들어오고 새양개의 드넓은 백사장과 여울 사이로 흐르는 맑은 물줄기가 절벽 밑을 휘감아 돈다.

단종이 청령포에서 유배생활을 할 때 생육신의 한사람인 관란 원호가 서면 신천리 사벌평 강 언덕에 관란정이라는 조그마한 초막을 짓고 단종의 안위를 걱정하며 살고 있었다.

그는 단종을 위하여 음식과 글을 지어 함지막에 담아 청령포 흐르는 강물에 띄우면 노산대 밑에 있는 깊은 소에 머물렀는데 이렇게 단종에게 음식과 글을전한 함지막은 또 다시 여울을 거슬러 올라 관란정으로 되돌아 갔다는 이야기가 전해져온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