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용문폭포 - 낙수소리가 마치 천둥소리처럼 계곡 전체에 울려 본문

국내여행지/폭포

용문폭포 - 낙수소리가 마치 천둥소리처럼 계곡 전체에 울려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계룡 8경중 6경으로 꼽히는 갑사계곡의 중간에 있는 폭포.
거대한 암석 사이로 뿜어져 나오는 하얀 물줄기가 장관이다. 갑사계곡 위쪽에서 흘러 나오던 물이 이곳의 좁은 통로에 이르러 한곳으로 모이기 때문에 낙수 소리가 마치 천둥소리처럼 계곡 전체에 울려 퍼진다.
이 점만으로 생각한다면 '눈으로 보는' 폭포라기 보다는 '귀로 듣는' 폭포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춘마곡 추갑사'(봄에는 마곡계곡 가을에는 갑사계곡)란 말이 있듯이 이곳 용문폭포가 있는 갑사계곡은 가을 단풍으로 너무 유명한 곳. 단풍과 어울어진 하얀 물보라를 감상하는 것이 더욱 즐겁다.
폭포 주위가 모두 바위로 이루어져 흰 물살이 마치 언어떼를 연상시키고 폭포 위로 펼쳐진 신록은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아무리 심한 가뭄에도 물이 마르지 않아 영험하다고 하여 기우제나 산제 등 무속행사 장소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갑사에서 이곳을 거쳐 금잔디 고개를 넘어 남매탑과 동학사로 이르는 약 3km 구간의 3시간 남짓한 등산코스는 비교적 완만하여 가족단위로 산행을 즐기기 좋다.

[대중교통]
▶ 서울강남터미널 (30분간격)
소요시간 : 2시간 20분 30회 운행

▶ 서울남부터미널 (10분간격)
소요시간 : 2시간 20분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