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건계정군립공원 - 고풍스런 정자인 건계정 본문

국내여행지/군립공원

건계정군립공원 - 고풍스런 정자인 건계정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덕유산에서 발원한 영강의 물줄기가 원학동을 지나 건계정 계곡에 이르러 심하게 굽어 돈다. 앞 뒤 좌우로 깎아지른 듯한 벼랑을 끼고 거창∼진주간의 국도 3호가 물길처럼 지나고 있다. 절벽 위의 산 고스락에는 거열산성이 있어 삼국시대의 격전을 연상시켜 준다.
신라 장수 천존과 흠순의 말발굽 소리가 들리는 듯하고, 당나라군을 섬멸하였던 거열주 대감 아진함과 신라군의 함성이 잠겨 있는 곳이다.또 후백제 견훤을 물리쳤던 고려 왕사 희랑 대사의 발길도 이곳을 지났을 것이며 홍무란 때 아지발도가 이끄는 왜구들을 무찔렀던 태조 이성계의 승전의 깃발이 이곳을 지났을 것이다. 이토록 건계정 계곡은 역사, 지리, 군사상의 요충지였으며 지금은 「거창」하면 건계정을 생각할 만큼 고풍스런 정자와 맑은 물이 굽어 도는 물길과 숲이 어우러져 빼어난 명소로서 자리한다. 예부터 시인 묵객들의 발길을 멈추게 하고 거창을 소재로 하는 글이나 문학소재의 대상에서 으뜸이 되었던 곳이다. 건계정은 영천의 맑은 물 위에 꼬리를 담그고 거열산성을 향해 기어오르는 거북바위 등 위에 지어진 거창 장씨의 정자이다. 정자가 지어진 바위를 구배석이라 한다.
주위의 노송과 백일홍들 자연과 잘 어울린 정자이다. 계곡의 상류는 양쪽 산 사이로 한줄기 물이 휘어 돌면서 일단 멈추어 뱃놀이를 즐길 수 있고, 여울져 흐르는 물길은 크고 작은 바위들을 다스리며 세차게 흐른다.

[대중교통]
. 버스는 ,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전주, 수원, 울산 등지에서 거창까지 운행하는 버스편이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