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태종대 - 부산을 대표하는 암석해안의 명승지로 영도의 최남단 본문

국내여행지/명소

태종대 - 부산을 대표하는 암석해안의 명승지로 영도의 최남단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부산 영도구 동삼동 산29-1

영도해안을 따라 약 9.1km의 최남단에 자리잡고 있으며, 54만 2천 3백 90평의 면적에 해발 250M의 최고봉을 중심으로 해송을 비롯하여 난대성 활엽수인 생달나무, 후박나무, 동백나무, 사스레피나무 등 200여종의 수목이 우거져 있으며, 해안에는 깎아지른 듯한 기암괴석으로 이루어진 태종대는 울창한 숲과 굽이치는 파도가 어우러져 절경을 이루며 청명한 날이면 멀리 대마도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명소로 예부터 시인과 묵객들이 많이 찾아왔던 곳이다.
태종대 일주도로를 따라 전망대에 도착하면 인자한 모자상이 관광객들의 마음을 포근히 감싸주며, 가까이는 오륙도, 멀리는 일본 대마도를 바라볼 수 있다. 


특히 등대 아래에 발달한 융기 파식대인 신선암은 태종대를 대표하는 명소로 그 형성 시기는 지금으로부터 약 12만년전인 제4기의 최종 간빙기에 해당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태종대가 제4기의 최종 간빙기 이후 부산만의 간헐적인 융기운동에 의해 지금과 같은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따라서 태종대는 암석해안의 아름다운 풍치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부산만의 자연사를 이해하는데에도 가치가 아주 높은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가뭄이 들때마다 동래부사가 이곳에서 기우제를 지낸 곳으로도 유명하며, 특히 음력 5월 초열흘날에 오는 비를 태종우라 불렀다고 한다.

◈ 이름의 유래
태종대는 신라 제29대 태종 무열왕이 삼국통일의 위업을 이룩한 후, 전국을 순회하던 중 이곳의 해안 절경에 심취하여, 활을 쏘며 즐겼던 곳이라 하여 유래된 이름이다.

[대중교통]
● 지하철 : 남포동역에서 하차하여, 용두산공원 출구를 찾아 오른쪽으로 나온 후 자갈치 시장에서 버스 승차

● 버스: 서면에서 88번
부산역, 부산데파트앞에서 101번, 101-1번
남포동, 자갈치 시장앞 : 8번, 8-1번, 13번, 30번
- 남포동에서 버스로 30분 정도의 거리





Ta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