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경주남산 칠불암 마애석불 - 깊은 산 속에 대작의 불상을 조성한 것과 조각수법이 웅대하다 본문

문화ㆍ행사/문화재

경주남산 칠불암 마애석불 - 깊은 산 속에 대작의 불상을 조성한 것과 조각수법이 웅대하다

여행정보 넥스루비 2016.11.01 12:15

이 석불들은 암반에 새긴 삼존불< 三尊佛 >과 그 앞 모난돌 4면에 각각 불상을 새기어 모두 칠불< 七佛 >이 마련되어 있어 칠불암마애석불< 七佛庵磨崖石佛 >로 불리어 오고 있다.


삼존불의 가운데 있는 본존불은 앉아 있는 모습으로 손은 항마인< 降魔印 >을 하고 있어 석굴암의 본존불과 같은 자세이며 불상의 높이가 2.7m에 이른다. 또한 4면에 새긴 4면불< 四面佛 >도 모두 앉아 있는 모습으로 각기 방향에 따라 손의 모양을 달리하고 있다.

이와 같이 깊은 산 속에 대작의 불상을 조성한 것도 놀라운 일이나 조각수법 또한 웅대하다. 통일신라시대인 8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여겨진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