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기림사 - 함월산 밑에 있는 신라시대의 절로서 불국사 다음 가는 규모 본문

국내여행지/사찰

기림사 - 함월산 밑에 있는 신라시대의 절로서 불국사 다음 가는 규모

여행정보 넥스루비 2007. 8. 7. 00:09

경주시 양북면 호암리 함월산 밑에 있는 신라시대의 절로서 불국사 다음 가는 규모이다. 해방 전만 하더라도 이 절은 불국사를 말사로 거느릴 정도로 이 일대에서 가장 규모가 컸으나 불국사의 성장으로 사세가 역전돼 지금은 불국사의 말사가 됐다. 

신라초기에 천축국의 사문 광 유성인이 창건했다는 설화가 전해진다. 처음 '임정사'라 불리다가 후에 원효스님이 도량을 확장하면서 '기림사'로 개칭했는데 정확한 창건연대는 알 수 없다.

기림사는 비로자나불을 모신 고색 창연한 대적광전을 비롯 수령 500년 이상 된 큰 보리수나무와 목탑터가 있는 옛날 사찰 지역과 현 주지 법일스님이 5년전 부임한 후 불사한 성보박물관. 삼신각. 명부전. 관음전 등으로 구성돼 있다. 삼신각 뒤편에는 매월당 김시습이 기림사에 머문 것을 기리기 위해 후학들이 세운 사당도 있다. 신라 선덕여왕 때 처음 지은 후 6차례나 다시 지어졌다는 대적광전은 배흘림기둥의 다포식 단층맞배지붕의 건물로 단아함과 함께 웅장함을 보여준다.

기림사는 다섯가지 맛을 낸다는 물로 유명하다. '오종수'라고 불리는데 차를 끓여 마시면 맛이 으뜸이라는 감로수와 그냥 마셔도 마음이 편안하다는 화정수, 기골이 장대해진다는 장군수, 눈이 맑아진다는 명안수, 물빛이 너무 좋아 까마귀가 쪼았다는 오탁수가 그것이다. 일제시대 장군이 태어날까 두려워 물길을 막아버렸다는 장군수를 제외하곤 다른 네 곳은 지금도 각기 다른 물맛을 내며 물을 뿜고 있다. 기림사 주위 계곡을 따라 500m쯤 올라가면 용두연폭포가 나오는데 이 폭포 부근에서 여행객들은 야영이나 취사를 하기도 한다.

기림사로 가는 도중에 12개의 석굴로 이뤄진 골굴사가 있다. 원래는 기림사 산내 암자였으나 독립 사찰이 된 후 선무도의 본산이 돼 전국에 선무도를 보급하고 있다.







0 Comments